[파이낸셜뉴스] 집배원의 소리없는 죽음 > 언론에서 본 집배노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언론에서 본 집배노조

[파이낸셜뉴스] 집배원의 소리없는 죽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집배노조 작성일17-05-30 12:04 조회442회 댓글0건

본문

[기자수첩] 집배원의 소리없는 죽음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7.05.29. 17:27

또 한 명의 우체국 집배원이 지난 22일 세상을 떠났다. 물론 교차로 직진주행 중 오른쪽에서 진입하는 트럭과 충돌해 사망한 사고라는 점에서 단순 교통사고로 볼 수도 있다. 그러나 이 집배원은 겸배를 가던 중이었다. 겸배는 집배 인원에 결원이 생기면 집배원들이 배달 몫을 나눠 맡는 것을 말한다. 노조 측에 따르면 한 달에 겸배 횟수가 6일 이상인 집배 인력이 전체의 23%에 이른다고 하니 이런 과도한 겸배 제도가 아니었다면 이런저런 불상사는 없었을지도 모른다.

올해에만 벌써 세상을 떠난 집배원이 4명이다. 사망 원인은 심근경색, 교통사고 등 다양하다. 하지만 그 배경에는 집배원들의 높은 근무강도가 있는 것으로 보여 안타까운 현실이 아닐 수 없다. 실제 지난해 사망한 집배원의 유가족이 공무상 사망으로 공무원연금관리공단에 접수한 청구건수 4건이 모두 순직처리됐다고 한다.

언제까지 우정사업본부가 이들의 죽음에 모르쇠로 일관한다는 비판을 받을지 모르겠다. 사고가 많아지니 단순히 집배원들에게 일찍 출근하지 말라고 하는 것이 무슨 효과가 있겠나. 쏟아지는 일감 때문에 일찍 출근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바꿔야 하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 아닐까.

문재인정부는 공공부문에서 81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공언했다. 일자리 창출 가운데 집배원처럼 현장에서 뛰는 공무원의 충원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어디를 다쳐도 동료들에게 민폐가 될까봐 제대로 쉬지도 못한다는 집배원들에게 절실한 것은 결국 인력 증원이다. 또 우체국에서 일하는 수많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도 동반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정규직과 같은 일을 하면서도 매달 밥값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 우체국 비정규직의 현실이다.

문 대통령은 올 2월 서울 용산우체국을 찾아 인력 증원 등을 통해 집배원들의 노동강도를 줄이고 비정규직의 처우개선에도 힘쓰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역시 대통령에 취임하면서 집배원에게 임기 내 우체국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정작 돌아온 것은 우정사업본부의 감원뿐이었다는 전언이다. 그저 말뿐이 아닌 실천으로 옮기는 대통령의 모습을 이번에는 볼 수 있길 기대해본다. 집배원들이 동료의 죽음을 전하고 근무환경 개선을 촉구해야 하는 상황은 이제라도 사라져야 한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NO COPYRIGHT! JUST COPYLEFT!
상단으로

(우07412)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로 183(대림동) 철노회관 2층 전국집배노조
대표전화: 070-4393-0325 FAX: 02-6008-1917
전국집배노동조합 / Korean Postman Worker's Union (KPMWU)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