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배송 시간 맞추느라 헉헉…1건당 '760원' 손에 남는다 > 언론에서 본 집배노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언론에서 본 집배노조

[뉴스데스크]배송 시간 맞추느라 헉헉…1건당 '760원' 손에 남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집배노조 작성일18-10-06 11:25 조회25회 댓글0건

본문

MBC

배송 시간 맞추느라 헉헉…1건당 '760원' 손에 남는다
 
기사입력 2018-10-04 20:40 최종수정 2018-10-04 21:12  기사원문 스크랩 

동영상 뉴스
 
 [뉴스데스크]◀ 앵커 ▶

택배업 종사자들의 살인적인 노동 환경을 MBC가 연속 보도해드리고 있는데요.

오늘은 택배회사의 구조적인 횡포를 들여다보겠습니다.

택배 기사들이 한 건 배송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평균 2분 12초.

초인적 일정 탓에 늘 위험에 노출돼 있지만 그 책임은 온전하게 택배기사의 몫입니다.

업무 강도는 갈수록 커지는데 배달할 때마다 받는 돈은 점점 줄고 있는 이 기형적 구조는 CJ대한통운 같은 대형업체들이 주도하고 있습니다.

이지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택배기사 김경환 씨는 지난달 배송 중에 교통사고를 냈습니다.

고객에게 걸려온 전화를 받다가 차 앞으로 뛰어들어온 사람을 발견하지 못한 겁니다.

[김경환/ 택배 기사]
"순식간에 일어났죠."
(실제 운행 중에 (고객) 연락이 많이 오나요?)
"네, 많이 오고요. 어떤 물건인지, 언제쯤 받을 수 있는 건지…."

업무 중 고객 응대를 하다 일어난 사고였지만 배상은 온전히 택배 기사만의 몫입니다.

[김경환/택배 기사]
"(사고비용 처리로) 일당으로 치면 한 3~4일 정도 일당이 훅 날아간 거죠."

분실이나 도난사고 배상도 택배 기사 몫입니다.

8년째 택배 일을 해 온 이민상 씨도 최근 분실된 택배값 30만 원을 전액 고스란히 물어내야 했습니다.

[이민상/택배 기사]
"배송시간에 너무 쫓기다 보니까 고객 얼굴도 못 보고 그냥 가요. '딩동' 물건 놓고, '딩동' 다음 장소. 분실된 건 너네가 책임져라 식이죠."

택배 1건 배송에 걸리는 시간은 평균 2분 12초.

이렇게 속도에 내몰리는 건 기사 1인당 하루에 3,4백 개씩 물량을 소화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수원의 한 물류센터 기사들은 배달물량을 줄여서 배송에 들이는 시간을 늘리는 시도를 해봤지만 석 달 만에 포기했습니다.

[수원 물류센터 택배기사]
"회사에서 직영 대체 인력을 투입해서 그 인력으로 대체배송을 해버리니까 그 전하고 (월급이) 100여만 원 차이가 나더라고요."

97년 4천7백 원이던 단가는 지난해 2천2백 원까지 떨어졌고, 건당 수수료를 받는 기사들은 하루 두 배 더 뛰어야 수입을 맞출 수 있게 됐습니다.

고객이 배달료로 2천 5백 원을 결제한다면 유통업체 770원, 택배회사는 1,730원을 나눠 갖습니다.

이 가운데 택배기사가 받는 1건당 수수료는 CJ대한통운 800원, 한진 870원, 로젠 900, 우체국 1,100원입니다.

배송 수수료가 업계 최저 수준인 CJ대한통운은 지난해 시장점유율을 46%까지 끌어올리면서 2위와의 격차를 더 벌렸습니다.

MBC가 입수한 CJ대한통운 대리점의 올해 하반기 계약서,

대리점 몫을 빼고 760원만 남던 배송 수수료는 건당 750원으로 10원 더 깎였습니다.

[김진일/전국택배노조 정책국장]
"일한 만큼 대가를 받을 수 있으려면 택배 단가가 정상화되고 그만큼 수수료가 올라야 합니다."

지난해 국내 택배물량은 23억 상자.

시장의 성장에 택배회사들은 커가지만 택배노동자들의 처지는 반대로 열악해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지선입니다.

이지선 기자 (ezsun@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엠빅비디오] 죽음의 택배 물류센터 3부, 당일 배송할려면 누군가는 다쳐야한다

▶ [마리뉴 엑기스] 지코와 김정은 위원장의 만남은?

▶ 20~30대를 위한 젊은 뉴스 '14F'

Copyright(c) Since 1996, MBC&iMBC All rights reserve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NO COPYRIGHT! JUST COPYLEFT!
상단으로

(우07412)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로 183(대림동) 철노회관 2층 전국집배노조
대표전화: 070-4393-0325 FAX: 02-6008-1917
전국집배노동조합 / Korean Postman Worker's Union (KPMWU)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