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낸셜뉴스]집배원, 대진 라돈침대 수거에 반발 "안전대책 미흡" > 언론에서 본 집배노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언론에서 본 집배노조

[파이낸셜뉴스]집배원, 대진 라돈침대 수거에 반발 "안전대책 미흡"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집배노조 작성일18-06-15 10:13 조회12회 댓글0건

본문

파이낸셜뉴스 

집배원, 대진 라돈침대 수거에 반발 "안전대책 미흡"

구자윤 입력 2018.06.12. 16:39 댓글 0개


폐암 유발 물질인 '라돈'에 의한 피폭이 확인된 대진침대 매트리스가 대진침대 본사로 수거되고 있다. 우체국은 이번 주말 매트리스 회수 작업을 개시할 예정인 가운데 집배원들은 안전대책이 미흡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폐암 유발 물질인 '라돈'에 의한 피폭이 확인된 대진침대 매트리스가 대진침대 본사로 수거되고 있다. 우체국은 이번 주말 매트리스 회수 작업을 개시할 예정인 가운데 집배원들은 안전대책이 미흡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체국이 ‘라돈 침대’ 논란이 빚어진 대진침대 매트리스의 수거 작업을 이번 주말 집중 시행하는 것과 관련해 집배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전국집배노동조합은 12일 성명을 통해 “집배노동자들은 4일 언론기사를 통해 우체국이 대진침대를 수거한다는 소식을 처음 접했다. 이후 우정본부에 안전대책 마련을 수차례 요구했지만 묵묵부답인 채로 당장 이번 주말인 16일부터 침대를 수거한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우정사업본부를 비판했다.

노조는 “실제 현장에서 대진침대 수거와 관련해 어떠한 안전교육 및 사후검진 등도 논의되고 있지 않다. 집배원들은 양일간 수거해야 하는 매트리스 개수는 알지만 라돈침대를 수거할 시 안전하게 수거하는 법과 향후 건강에 어떤 영향이 올지 모른다”면서 “우정사업본부는 독단적 무능함을 국민 안전이라는 대의로 가리려고 하지만 노동자의 안전도 함께 책임져야 한다. 선 안전대책 마련, 후 수거작업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생명과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가치라며 △대진침대 분리·수거 작업 중단과 정부 대책 마련 후 수거 △대진침대 수거 및 분리작업 노동자에 대한 특별안전보건대책 교육 시행 등을 촉구했다.

앞서 우정사업본부는 오는 16일부터 이틀간 전국적으로 대진침대로부터 수거 요청받은 매트리스 회수 작업을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간업체를 통한 매트리스 수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자 대통령의 특별지시를 받은 국무총리실이 전국 물류망을 갖춘 우본에 수거를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우본은 작업에 참여한 인원과 차량은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방사선 측정 검사를 받고, 지원된 차량의 내부환기, 내·외부 세차도 철저하게 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으나 노조 측은 보호 대책이 미흡하다며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NO COPYRIGHT! JUST COPYLEFT!
상단으로

(우07412)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로 183(대림동) 철노회관 2층 전국집배노조
대표전화: 070-4393-0325 FAX: 02-6008-1917
전국집배노동조합 / Korean Postman Worker's Union (KPMWU)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