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경찰·해경·집배원 등 국가공무원 4367명 우선 충원 > 언론에서 본 집배노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언론에서 본 집배노조

[뉴스1]경찰·해경·집배원 등 국가공무원 4367명 우선 충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집배노조 작성일18-03-27 11:21 조회79회 댓글0건

본문

경찰·해경·집배원 등 국가공무원 4367명 우선 충원

행안부 47개 부처 직제 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2018-03-26 10:32 송고 | 2018-03-26 13:48 최종수정

 
행정안전부 제공© News1

안전과 국민편익분야의 국가공무원 4367명이 올해 안에 우선 충원된다. 2018 년도 예산에 반영된 중앙부처 충원인력 6213명의 일부다.

행정안전부는 47개 부처 직제 개정령안을 26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해 이달 중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안에 충원되는 인력은 △경찰·화학사고대응·불법체류단속·재외국민보호 등 국민안전·건강분야 2819명 △근로감독·취업지원·집배원 등 국민편익 증진분야 1500명 △국립학교 교원·근로자녀장려세제 집행 등 교육·문화·복지분야 206명 △불공정거래 신고사건 처리 등 경제활성화분야 112명이다.

충원인력 93%인 4637명은 파출소나 세무소, 고용센터 등 일선현장에 배치된다. 행안부 관계자는 "직제개편을 통해 국가공무원 4367명에 대한 자리가 생기는 것"이라며 "이들 자리에는 올해 안에 공무원 임용시험을 통해 채워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한미FTA·통상분쟁 대응(산업부) △취업서비스 및 일자리 안전망 제공(고용부) △서민주거 안정(국토부) △공공기관 감사(기재부)를 강화하기 위한 직제개정령안도 함께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산업부는 신통상질서전략실이, 고용부는 고용복지+센터 12개가 새로 만들어진다. 또 국토부는 주거복지정책관, 기재부는 감사관 직책이 신설된다.


김일재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충원된 인력의 성과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충원에 앞서 기능이 쇠퇴하는 분야의 인력을 행정수요가 증가하는 분야로 재배치하는 효율화 노력도 상시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NO COPYRIGHT! JUST COPYLEFT!
상단으로

(우07412)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로 183(대림동) 철노회관 2층 전국집배노조
대표전화: 070-4393-0325 FAX: 02-6008-1917
전국집배노동조합 / Korean Postman Worker's Union (KPMWU)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