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낸셜뉴스 ]"집배원 96.5%, 토요택배에 불만족.. 폐지해야" > 언론에서 본 집배노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언론에서 본 집배노조

[파이낸셜뉴스 ]"집배원 96.5%, 토요택배에 불만족.. 폐지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집배노조 작성일17-12-22 09:40 조회193회 댓글0건

본문

파이낸셜뉴스 

"집배원 96.5%, 토요택배에 불만족.. 폐지해야"

구자윤 입력 2017.12.21. 11:09 댓글 0개

 
민주노총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동조합이 21일 오전 10시 광화문 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토요택배 폐지를 통한 주5일제 실시를 촉구하고 나섰다.


우체국 집배원 대다수가 지난 2015년 9월부터 재개된 '토요택배'에 대해 불만족한다는 설문결과가 나왔다.

민주노총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동조합(이하 집배노조)은 21일 오전 10시 광화문 우체국 앞에서 “토요택배 폐지하고 주5일제 실시하라”는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6일부터 이달 17일까지 전국 집배원 3547명을 상대로 벌인 토요택배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집배원의 96.5%는 ‘토요택배에 대해 만족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한 응답자의 97.2%는 ‘토요택배 재개 당시 노사가 합의했던 사항이 지켜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2015년 당시 노사는 토요택배 재개 대비 인력 증원 및 지원, 희망자 근무, 휴일수당 지급 등에 합의했으나 우정사업본부가 합의사안을 이행하지 않으면서 택배 증가분은 집배원이 고스란히 떠안아 근무시간만 늘어난 실정이라고 노조 측은 지적했다. 또한 집배원의 68.4%는 ‘수당이 제대로 지급되지 않고 있다’고 답했으며 93.1%는 ‘토요택배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노조는 “우정사업본부가 집배원의 헌신성을 악용해 토요택배 재개 당시 약속했던 것은 지키지 않고 노동착취를 했음이 드러나는 부분”이라며 “토요택배 재개로 인한 노동시간 증가는 우정사업본부도 인정하고 있으며 토요근무는 무료노동이 만연해 올해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강병원 의원이 지적까지 한 사항”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집배원의 반복되는 죽음은 우정사업본부의 일방적인 집배원 희생정책과 교섭대표노동조합의 무능함이 가장 큰 원인”이라며 “집배노조는 토요택배에 대해 책임을 묻고 집배원의 노동인권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전국 1인 시위를 비롯해 강도 높은 집회까지 기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NO COPYRIGHT! JUST COPYLEFT!
상단으로

(우07412)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로 183(대림동) 철노회관 2층 전국집배노조
대표전화: 070-4393-0325 FAX: 02-6008-1917
전국집배노동조합 / Korean Postman Worker's Union (KPMWU)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