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우체국택배, 서울-부산 당일 배송 시행 > 언론에서 본 집배노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언론에서 본 집배노조

[뉴시스]우체국택배, 서울-부산 당일 배송 시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집배노조 작성일17-07-04 09:53 조회981회 댓글20건

본문

뉴시스 

우체국택배, 서울-부산 당일 배송 시행

오동현 입력 2017.07.03. 12: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우체국택배가 서울-부산 당일 배송, 선납 소포라벨, 안심소포 기본수수료 인하 등 이용자 편의를 강화한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인다.


우정사업본부는 '당일특급서비스'를 서울-부산 구간으로 확대하고, 우편물을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보낼 수 있는 '선납 소포라벨'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서울-부산 간 당일특급서비스는 항공과 KTX를 활용해 제공한다. 이용요금은 우편요금에 당일특급수수료 5000원을 더한 금액이고, 취급 중량은 20㎏(140㎝) 이내다.

우편고객만족센터(1588-1300번)를 이용해 당일특급서비스를 예약하면 우체국 창구에서 기다리지 않고 바로 접수해 우편물을 보낼 수 있는 사전예약제도도 함께 운영된다. 사전예약제도는 추후 인터넷이나 모바일로도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할 예정이다.

선납 소포라벨 서비스는 등기소포 요금이 포함된 선납 소포라벨을 사용하면 우체국 외 위탁접수처·방문수거·무인접수기 등에서 간편하게 보낼 수 있다. 고객은 우체국에서 접수를 기다릴 필요가 없어지고, 집·회사 등에서는 방문수거를 이용하거나 무인접수기 등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

1회 10개 이상 구매할 경우 10%를 할인해 주고, 50개 이상 구매할 경우에는 15% 할인율이 적용돼 지속적으로 소량의 물건을 발송하는 소상공인·중소업체 등은 저렴하게 소포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다만, 선납 소포라벨은 우체국 포장상자 외 다른 상자에는 사용할 수 없으며 상자 크기(6종)에 맞는 라벨(6종)을 사용해야 한다.

취급도중 분실·훼손 등 손해가 발생 시 해당 보험가액(최대 300만원)을 배상해 주는 '안심소포'는 기본수수료를 1000원으로 조정해 최대 76.9%까지 수수료를 인하했다.

김기덕 우정사업본부장은 "이번 신규서비스는 고객의 눈높이를 맞춘 맞춤서비스다. 이를 통해 우체국 이용고객의 편의를 높이고 집배원의 업무를 경감할 수 있다"면서 "추후 당일특급서비스 지역 확대와 선납 소포라벨서비스의 편의성 제고 등을 통해 소포서비스 수준을 더욱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odong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NO COPYRIGHT! JUST COPYLEFT!
상단으로

(우07412)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로 183(대림동) 철노회관 2층 전국집배노조
대표전화: 070-4393-0325 FAX: 02-6008-1917
전국집배노동조합 / Korean Postman Worker's Union (KPMWU)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