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민일보]경남 집배원 노동·건강권 조사 시작 > 언론에서 본 집배노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언론에서 본 집배노조

[경남도민일보]경남 집배원 노동·건강권 조사 시작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집배노조 작성일17-05-29 16:08 조회74회 댓글0건

본문

경남 집배원 노동·건강권 조사 시작
 산재추방운동연합 실태 분석…적정물량·휴식시간 보장 등
 2017년 05월 29일(월)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한국 연간 평균 노동시간은 2113시간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두 번째로 많다. '노동 지옥' 한국에서도 흔히 우리가 '우편배달부'라고 하는 집배 노동자들의 노동시간과 강도는 가장 센 축에 속한다.

2016년 노동자 운동연구소가 조사한 결과를 보면 집배 노동자 주당 노동시간은 55.9시간으로, 연평균으로 환산하면 2888시간이다. 어지간한 노동자 평균보다 연간 600시간 넘게 일하는 셈이다.

이처럼 집배 노동자들이 장시간 그리고 고된 노동에 노출된 사이 지난해 5명에 이어 올해도 벌써 3명이 과로로 목숨을 잃었다. "별 보고 출근하고 달 보고 퇴근한다" "집배원은 죽으면 무릎부터 썩을 것이다"는 집배 노동자들의 자조 섞인 한숨이 그냥 나온 것이 아니다.

마산·창원·거제산재추방운동연합(대표 김문겸·이하 산추련)이 '집배 노동자 노동환경실태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남지역 집배 노동자 10%에 해당하는 200명을 조사하는 게 목표다. 금속노조 경남지부(지부장 홍지욱)가 사회연대기금 1400만 원을 지원했다.

산추련은 6월 20일까지 설문조사를 마무리하고 나서 집배 노동자의 전반적인 노동시간과 작업 강도, 직무 스트레스 등 작업환경 실태조사, 면접 조사 등도 진행해 이들이 처한 열악한 노동조건을 사회적으로 드러내고, 적정 물량, 점심 시간과 휴식 시간 보장 등 노동기본권과 건강권 확보를 위한 기본 틀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집배 노동자 죽음에 대한 책임 △집배 노동자와 유사한 노동환경을 가진 노동자(택배, 퀵서비스 노동자)에 대한 기초적 지표 등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은주 상임활동가는 "집배 노동자와 만나는 과정에서 이들이 자기 노동에 대해 충분히 생각하면서 스스로 노동환경을 바꾸는 주인으로 설 수 있는 계기도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추련은 지난 1990년 마산·창원지역 노조 간부와 변호사 등 법조계 사람들이 모여 만든 '일하는 사람들의 건강을 위한 모임'으로 출발, 1999년 4월 산추련으로 개편해 현재에 이르고 있다. 노동자 중심 건강권 운동을 위한 교육, 연대, 조사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문의 055-267-048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NO COPYRIGHT! JUST COPYLEFT!
상단으로

(우07412)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로 183(대림동) 철노회관 2층 전국집배노조
대표전화: 070-4393-0325 FAX: 02-6008-1917
전국집배노동조합 / Korean Postman Worker's Union (KPMWU)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